어제 렌터카 이용 후 오늘 한국에 도착했는데요,

저희는 타포차우산을 관광하기 위해 토요타 fj크루져를 렌트 하였습니다.

오전 10시부터 오후4시까지 6시간 렌트 하였으며, 우리 숙소인 켄싱턴호텔에서 출발하여 타포차우 정상 - 그로토 - 숙소 - 가라판시내  - 숙소 (총 이동거리 약 45Km) 이렇게 이동하였습니다.

문제는 반납시간이 아슬아슬하여 기름을 채워놓지 못하였는데, 오늘 한국에 도착하여 짐 풀고 휴식을 취하다보니

기름값 22불이 카드로 결제된 내역이 문자로 확인되었습니다.


궁금한 것은,

다른 이용후기들을 보면 하루 종일 이용해도 약 10불정도의 기름값이 소요된다고 알고 있었는데,

6시간 렌트에, 계속 돌아다닌 것도 아닌데, 너무 과하게 기름값이 결제된것이 아닌가 싶습니다. 이미 한국에 들어온 상태에서 달리 문의할 수 있는 방법이 없기에 이렇게 글로 문의 드립니다.

빠른 답변 바랍니다.